처음으로  l  로그인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18.12.14 (금)
close

5
4
3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artsnews.mk.co.kr/news/128924
발행일: 2011/01/22 17:10:50  김하얀
'백점만점' 은지원, '젝키 해체, 내가 먼저 얘기 꺼냈다' 고백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주소복사

[아츠뉴스 뷰티스타 김하얀 기자] '전설의 아이돌' 은지원이 KBS2 '백점만점'에 출연해 '젝스키스 해체'에 대한 솔직한 얘기를 밝혔다.

 

지난주에 이어 22일 방송되는 '백점만점' '1세대 아이돌 특집'에 H.O.T 토니, god 김태우, 신화 김동완, 베이비복스 간미연과 함께 출연한 은지원은 후배 아이돌들과 세대를 뛰어넘은 갖가지 토크를 나누는 공감의 시간을 가졌다.

 

 

이 과정에서 은지원은 젝스키스 활동 당시, 리더인 자신이 먼저 팀을 해체하자고 말을 꺼냈다고 밝혀 후배 아이돌들과 다른 출연자들을 놀라게 했다.

 

이어 은지원은 대중들과 팬들로부터 큰 사랑을 받으며 박수를 받고 있을 때 떠나는 것이 맞다고 생각했으며, 다른 멤버들 또한 같은 생각이었지만 말을 꺼내기 힘들었을 거란 생각에 리더인 자신이 총대를 메고 먼저 말을 꺼낸 것이라 밝혔다.

 

또한 은지원은 젝스키스 은퇴 무대에서 눈물을 흘리는 팬들의 모습을 보면서 해체하는 것이 과연 옳은 선택일까 많은 고민을 했지만, 그 팬들마저 없어질 수 있다는 생각에 해체하겠다는 다짐을 굳히게 됐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한편, 이 날 방송된 '백점만점'에서는 은지원을 비롯해, 토니안, 간미연, 소연, 김주리 등이 출연해 재치있는 입담을 자랑했다.

 

《ⓒ 예술을 즐겨라! 예술 공연 1위 보도자료수신 ksg3626@artsnews.co.kr
《아름다움의 시작! 미용신문 '뷰티스타' 보도자료수신 btstar@artsnews.co.kr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개인정보취급방침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