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18.1.23 (화)
close

5
4
3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artsnews.mk.co.kr/news/189977
발행일: 2012/01/13 12:01:10  길미성
삼성 LG 가격 담합 ‘겉으로는 싸우고 뒤에서는 친하게’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주소복사

[아츠뉴스 길미성 기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가전제품 가격을 담합한 사실이 밝혀졌다.

 

12일 공정거래위원회는 세탁기, 평판TV, 노트북PC의 판매가격을 담합한 삼성전자와 LG전자에 446억47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한다고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LG전자는 2008년 7월부터 2009년 9월까지 수시로 만나 제품가격을 담합하고 생산중단 제품을 결정하는 등 치밀하게 담합을 실행해 왔다.

 

삼성과 LG의 가격 담합이 적발됐다 ⓒ MBC 뉴스

 

세탁기와 관련해서는 지난 2008년 10월 서울 서초구 인근 식당에서 만나 10kg짜리 전자동세탁기 최저가모델을 단종하고 드럼세탁기 소비자판매가격을 60만원 이상으로 책정하기로 담합했다. 2009년 5월과 8월에도 유통망에 지급하는 장려금 또는 상품권을 10만원 가량 축소하기로 합의해 가격을 맞춰왔다.

 

TV의 경우에도 삼성전자와 LG전자는 2008년 7월부터 판촉경쟁 격화에 따른 가격 하락을 방지하기 위해 영등포 인근에서 모임을 갖고 보급형TV의 가격을 인상하며 장려금을 축소키로 담합했다.

 

노트북PC의 경우 더 치밀한 방법으로 정보를 공유하며 담합을 해 왔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2008년 7월 센트리노2가 탑재된 노트북PC 신규모델의 출시를 앞두고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내 커피숍, 용산전자상가 등에서의 모임을 통해 정보교환을 하면서 사전에 모델별 신제품 출시가격을 합의했다.

 

이 뿐만 아니라 환율인상에 따른 적자를 만회하기 위해 2008년 9~10월 퀵서비스로 정보를 교환하면서 노트북PC 가격을 인상하기로 합의했다. 국내 시장에서 막대한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는 굴지의 대기업이 생활필수품을 담합해 피해는 고스란히 소비자들에게 돌아간 셈이다.

 

공정위는 삼성전자에 258억1400만원, LG전자에 188억3300만원의 과징을 부과했다. 이는 자진신고자 감면제도(리니언시)를 적용해 원래보다 과징금이 낮아진 것으로 알려졌다.


 

 

《ⓒ 예술을 즐겨라! 문화 예술 공연 보도자료수신 ksg3626@artsnews.co.kr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개인정보취급방침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