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17.10.17 (화)
close

5
4
3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artsnews.mk.co.kr/news/253927
발행일: 2014/03/04 09:28:38  이지은
김연아 캐나다 서명운동, 소치 올림픽 은메달 판정 재심사 요구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주소복사

[아츠뉴스 이지은 기자]  피겨 여왕 김연아의 은메달 판정에 대한 서명운동이 재 확산되고 있다.     

 

지난 2일(한국시간) 인터넷 청원사이트 체인지(change.org)에는 “소치올림픽 여자피겨스케이팅 판정 심사를 공개하고 재심사를 요구한다”는 내용과 함께 인터넷 서명운동이 진행됐다.  

 

이번 서명운동은 캐나다 밴쿠버에서 시작됐다. 글을 올린 사람은 NBC, ESPN, 뉴욕타임즈 등 여러 외신 보도를 인용해 “판정에 문제가 있었음을 확신하게 됐다”고 전했다.

 

김연아 캐나다 서명운동, 김연아의 은메달 판정에 대한 서명운동이 캐나다에서 재확산됐다. ⓒ 아츠뉴스 DB

 

이어 “이들은 공적인 자리에 있었기에 인용이 가능했지만 일반시민들의 목소리는 약했다”며 “시민의 힘으로 아무것도 바꿀 수 없을지 모르지만 공정성에 너무 많은 손상을 입은 이번 올림픽에 청원이 긍정적인 도움이 될 수는 있을 것”이라고 재판정을 주장했다.

 

또한 이 누리꾼은 “소트니코바가 러시아 피겨 역사를 새로 쓴 것은 인정하지만 역사는 수정해야 할 부분이 많다. 이번 올림픽에서 러시아는 자국을 제외한 세계 모든 선수들에게 불공평했음이 드러났다”고 덧붙였다.

 

특히 게시자는 이번 청원이 김연아만를 위한 것이 아님을 명확히 했다. 그는 공정한 스포츠맨십을 위해 청원을 제기했고, 세계적인 이벤트의 중심에 서야할 올림픽이 공정하게 진행되기 바란다고 전했다.

 

300만 명을 목표로 진행되고 있는 이번 서명운동은 11시 현재 200만 명 넘는 사람이 서명에 참여해 사회적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한편 김연아는 지난달 21일 (한국시간) 2014 소치 동계올림픽 프리 스케이팅 경기에서 무결점 연기를 펼쳤지만 2위에 머물렀다. 1위는 러시아의 아델리나 소트니코바가 참여했다.

당시 소트니코바는 불안정한 점프 착지에도 높은 점수로 금메달을 차지했고, 전 세계적으로 편파 판정 논란이 일었다. 국내 누리꾼들은 김연아의 금메달을 되찾기 위한 서명 운동을 벌이기도 했다.      

 

 

《ⓒ 예술을 즐겨라! 문화 예술 공연 보도자료수신 ksg3626@artsnews.co.kr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개인정보취급방침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