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17.9.24 (일)
close

5
4
3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artsnews.mk.co.kr/news/254190
발행일: 2014/03/14 18:23:45  이민아
‘한강 블루스’ 기태영, 로만 칼라 입은 가톨릭 신부 변신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주소복사

[아츠뉴스 이민아 기자]  ‘로만칼라’ 복장의 배우 기태영의 모습이 공개됐다.

 

기태영은 영화 ‘한강블루스’(감독 이무영, 제작 큰손엔터테인먼트)에서 사랑하는 여자를 포기하고 성직자의 길을 택한 강명준 미카엘 신부로 캐스팅됐다.

 

로만칼라란 가톨릭 사제의 목을 두르는 옷깃의 한 종류를 뜻하며 성직자를 상징하는 복장. 이번 작품에서 가톨릭 신부로 열연하게 될 기태영이 소화해야할 유일한 의상이기도 하다.

 

기태영이 영화 한강블루스에서 신부로 변신했다. ⓒ 제이스타즈 엔터테인먼트

 

극중 강명준은 자신의 모든 것을 버리고 온전히 남을 위해 희생하는 삶을 살던 신부였지만 사랑하는 여자 때문에 생을 마감하려는 인물.

 

이번에 공개된 사진은 로만 칼라 복장의 기태영이 한강 다리 난간에 서서 강물을 내려다보는 아찔한 장면을 연출하는 모습을 포착해냈다. 신부님이 다리에 선 사연에 대한 궁금증을 일으키는 대목이기도 하다.

 

또한 ‘한강블루스’의 이무영 감독과 정체불명의 노숙자 오장효 역을 맡으며 잠시 배우로 전업한 봉만대 감독이 기태영과 함께 모니터링 하는 모습도 담겨있다.

 

특히 감독과 배우가 아닌, 배우 대 배우로 만난 기태영과 봉만대의 진지한 모습이 눈길을 끈다. 다양한 캐릭터로 변신을 시도하며 연기스펙트럼을 넓이고 있는 배우 기태영은 이번에는 특유의 진중한 표정과 중저음의 안정된 목소리로 신부 역할에 도전했다.

 

여기에 정체불명의 노숙자 오장효, 주민등록상으로는 남자지만 마음은 이미 여자인 추자, 순진한 가출 소녀 마리아, 3명의 노숙 패밀리와 얽히게 되면서 삶의 변화를 겪게 되는 과정을 심도 있게 그려낸다.

 

한편 기태영의 소속사 제이스타즈 엔터테인먼트 관계자에 따르면 기태영은 현재 ‘한강 블루스’의 촬영을 모두 마치고, 영화 후반 작업만 남겨둔 상황. 동시에 차기작 역시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 예술을 즐겨라! 문화 예술 공연 보도자료수신 ksg3626@artsnews.co.kr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개인정보취급방침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