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17.6.26 (월)
close

5
4
3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artsnews.mk.co.kr/news/254344
발행일: 2014/03/21 15:25:09  이민아
[인터뷰] 남궁민 “실제 연애스타일? 낯간지러운 것 싫다”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주소복사

[아츠뉴스 이민아 기자]  쉴틈없이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는 배우 남궁민. 30대 중반이라는 나이에 피곤할 법 하지만 오히려 빡빡하게 짜인 스케줄이 좋다고 말한다.

 

그는 지난해 SBS 드라마 '청담동 앨리스', MBC 드라마 '구암허준', E채널 드라마 '실업급여 로맨스', 그리고 최근 종영한 tvN 드라마 '로맨스가 필요해3'까지 쉬지 않고 달려왔다.

 

2011년 MBC 드라마 '내 마음이 들리니' 이후 남궁민은 2년 여 간의 공백 기간을 가지면서 많은 것을 생각하고 느끼는 계기가 됐다. 재충전하고 한 단계 성장하는 시간이 됐다. 인터뷰를 위해 만난 남궁민은 "쉬기보다는 더욱더 쉼 없이 달려가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배우라는 직업이 그런 것 같다. 한 작품이 끝나면 그 작품으로 인한 파급효과로 인해 인기를 누리게 된다. 물론 아닌 경우도 있지만 '내 마음이 들리니' 이후 공백 기간이 생기면서 효과는 줄어들었고, 심지어 '실업급여 로맨스' 내가 나오는 것 조차 모르는 누리꾼들이 많았다. 이에 체력적으로는 힘들지만 나이가 더 들어가기 전에 열심히 해 남궁민 하면 떠오르는 대표작을 만들어야 겠다는 생각이 들어 작품을 연속으로 하게 됐다."

 

"솔직하게 말하면 배우 남궁민 하면 떠오르는 작품이 없는 것 같다"는 그는 '로맨스가 필요해3'를 시작으로 더 전진하겠다는 각오다.

 

 

마흔 되기 전 대표작 하나를 만들고 싶다는 남궁민에게 '로맨스가 필요해3'는 어떠한 의미였을까. 유일하게 열린 결말을 맞은 남궁민-왕지원 커플에 대한 생각도 궁금했다.

 

"개인적으로는 결말에 대해 배우 남궁민으로서는 만족하지만 인간 남궁민으로서는 조금은 아쉽다. 하지만 내가 멋있어 보이지 않아 불만과 불평의 목소리를 높이는 것은 지금 처한 위치와 상황에서는 아니라고 본다. 작가님과 감독님의 의도가 분명히 있었을 것이고, 예쁘게 그려주셨기에 열린 결말에 만족한다."

 

남궁민은 이번 작품에서 부드럽고 때로는 카리스마 넘치는 매력으로 직장인들의 멘토로 호평을 받은 강태윤 역으로 열연했다. 물론 두 여자를 두고 저울질을 하냐는 악평도 듣긴 했지만 실제로는 전혀 그렇지 않다고 극구 부인했다.

 

"직장인들의 멘토로 호평을 해줬다는 것에 대해 감사하다. 극 중 강태윤이라는 캐릭터가 초반에 두 여자를 두고 저울질을 한다. 하지만 알고 흘리면 여우인데, 모르면서 흘리는 매력이였기 때문에 시청자들에게 조금은 사랑받지 않았나 생각한다. 단 실제로 이런 남자 만나면 힘드니 연애상대로는 비추다.(웃음) 극중 캐릭터 김소연과 왕지원, 둘 중 한 명을 선택하라면 김소연을 선택할 것 같다. 왕지원의 성격처럼 깐깐하다면 조금은 힘들지 않을까."

 

이쯤에서 남궁민의 실제 연애스타일에 대해 물었다. "누구보다 낯간지러워 하는 것을 싫어하는 스타일이다. 물론 흘리고 다니지도 않고, 강태윤처럼 모르면서 흘리는 타입도 아니다. 오히려 밝고 내숭이 없으며 털털한 성격이라 숨기지 못하고 표출하는 스타일이다."

 

'로맨스가 필요해3'는 시청자들에게 매 회 공감이 가는 소재는 물론 배우들의 스타일도 이슈를 불러 모았다. 늘 깔끔한 슈트차림으로 여심을 설레게 만들었던 강태윤의 의상도 빼놓을 수 없다.

 

"평소 스타일은 극 중 강태윤의 스타일과는 전혀 다르다. 스타일에 있어서 내가 입고 싶어 하는 심플한 스타일의 옷을 주로 입는다. 그러나 외형상 깔끔한 슈트가 잘 어울린다고 하니 어쩔 수 없나 보다.(웃음) 이번 작품 촬영에서 60%이상은 개인적으로 소지한 의상을 입었다. 물론 협찬도 받았지만 내 옷을 입었기에 아마 화면에서 더 자연스럽게 소화해 냈던 것이 아닐까 생각한다."

 

'로맨스가 필요해'는 늘 수많은 명장면과 명대사를 생산해 낸다. 이번 시즌도 예외는 아니다. 김소연을 벽에 밀어놓고 고백하는 신, 왕지원과 베드신 남궁민과 관련된 명장면들도 많다.

 

"솔직하게 말해 김소연 씨를 벽에 밀어놓고 내뱉는 '너는 정말 매력 있고 예뻐'라는 등의 대사가 이렇게 손발이 오그라들 줄 몰랐다. 개인적으로는 오글거렸지만 생각해 보면 극중 강태윤이라는 캐릭터의 새로운 모습이기도 했기에 대중들이 많이 좋아해주고 명장면으로 꼽는 것 같다. 왕지원 씨와의 베드신도 최대한 자연스럽게 표연해 내려고 노력했다. 무척이나 자연스러워서 스킨십이 늘었다는 이야기도 많이 하고, 간혹 주변에서 장난으로 '나에게도 뽀뽀해 달라'고 농담을 하기도 한다.(웃음)"

 

이번 작품에서는 유독 상대 배우와의 스킨쉽이 많았다.

 

"방송을 보고난 뒤 스킨십이 늘었다는 소리를 많이 들었다. 특히 이번 작품에서 키스신을 찍을 때 최대한 예쁘게 보여야겠다고 생각했다. 이에 모니터를 보면서 부족한 부분은 연습하고 노력했고, 감정보다는 각도에 초점을 맞춰서 연기에 임했다. 물론 왕지원 씨와 많은 대화를 통해 각도를 잡고 연기할 결과 예쁘게 나온 것 같다. 또한 스킨십 외에도 '바람둥이' '나쁜남자'라는 타이틀을 얻었는데 난 오히려 좋다. 그동안 찍었던 작품들이 늘 편사랑이었기 때문에 새로운 이미지가 반갑다."

 

 

사랑, 스킨십, 바람둥이 등의 단어를 나열하다보니 자연스럽게 결혼에 대해 궁금해진다. 결혼 적령기를 넘긴 남궁민은 서두르지 않는다고 말한다.

 

"최근 남동생이 결혼을 했다. 먼저 결혼을 했지만 형보다 먼저가는 것이 상관이 없다. 늘 결혼은 해야겠다고 생각은 하지만 아직까지 '이 여자다'라는 느낌을 받지 못했다. 언제라도 '이 여자랑 결혼해야 겠다'는 생각이 든다면 할 것이다. 그것은 언제인지는 모르겠지만 말이다."

 

연애와 결혼, 이 모든 것은 여자를 떠나 시간이 있어야 가능하다. 하지만 남궁민은 바로 차기작을 선택했다.

 

"지금 나의 생활이 무척이나 즐겁고 좋다. 아직은 연기에 대한 갈증이 있기에 쇳불도 단김에 빼라고 하지 않았던가,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뿐이다. jtbc '달래 된, 장국'을 조만간 들어가게 되는데 좋게 봐줬으면 좋겠다. 또한 이 드라마가 끝나면 10월이다. 이때도 쉬지 않고 또 다른 무언가를 통해 팬 여러분 앞에 나타날 태니 계속해서 지켜봐주고 사랑해 주셨으면 감사하겠다."


 

《ⓒ 예술을 즐겨라! 문화 예술 공연 보도자료수신 ksg3626@artsnews.co.kr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개인정보취급방침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