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17.11.24 (금)
close

5
4
3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artsnews.mk.co.kr/news/254583
발행일: 2014/04/03 15:35:20  김지윤
정경호-정유미-김새론 주연 ‘맨홀’, 촬영 완료…개봉은?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주소복사

[아츠뉴스 김지윤 기자]  도심공포 스릴러 ‘맨홀’이 3개월 간의 촬영을 모두 마치고 관객들과 만날 준비에 나섰다.

 

배급사 롯데엔터테인먼트는 3일 도시에서 살아가는 우리의 삶에 너무도 익숙하지만, 그 동안 한국영화에서는 한 번도 다뤄지지 않았던 공간 맨홀에 독특한 상상력이 더해져 평범한 일상 속 공포를 극대화 시킬 도심공포 스릴러 ‘맨홀’이 지난 3월 31일 모든 촬영을 마쳤다고 밝혔다.

 

맨홀이 3개월 촬영을 마치고 하반기 개봉을 앞두고 있다. ⓒ 롯데엔터테인먼트

 

‘맨홀’은 우리가 매일 지나지만 한 번도 관심 갖지 않았던 공간, 맨홀에 도시를 공포로 몰아넣을 신원미상의 남자가 있다는 신선한 설정으로 일상 속 공포심을 자극하는 영화다.

 

도시의 일부이지만 외부와 완벽하게 단절되어 있고, 안에 들어가면 한 치 앞도 볼 수 없는 맨홀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일련의 사건들과 본 적도, 들은 적도 없는 맨홀 속 세상을 그대로 옮겨 놓은 듯 치밀한 비주얼은 기존의 스릴러와는 전혀 다른 긴장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지난달 31일 촬영된 장면은 맨홀 속 의문의 남자에게 쫓기던 이들이 길 위의 이웃에게 도움을 청하는 장면으로, 배우들은 마지막까지 몸 사리지 않는 열연을 펼쳐 스태프들의 박수를 자아냈다.

 

아무도 눈여겨보지 않는 어둡고 축축한 맨홀에 자기만의 세상을 만든 의문투성이 남자 수철은 ‘거북이 달린다’의 탈옥수, ‘롤러코스터’의 한류스타 등을 연기하며 다양한 모습을 선보였던 정경호가 맡았다.

 

정유미와 김새론은 맨홀을 중심으로 일어나는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20대 여성과 청각장애 소녀 역을 맡아 절정의 연기력을 선보인다.

 

나홍진, 허정 감독의 뒤를 이을 미쟝센 단편영화제 출신 감독으로 주목 받는 신재영 감독과 젊은 배우들의 패기 넘치는 만남이 탄생시킨 영화 ‘맨홀’은 후반 작업을 거쳐 올 하반기 개봉 예정이다.


 

《ⓒ 예술을 즐겨라! 문화 예술 공연 보도자료수신 ksg3626@artsnews.co.kr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개인정보취급방침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