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17.9.21 (목)
close

5
4
3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artsnews.mk.co.kr/news/254868
발행일: 2014/04/26 15:04:01  이민아
오바마 묵념, 세월호 참사 위로하며 목련 묘목 전달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주소복사

[아츠뉴스 이민아 기자]  미국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을 위해 묵념했다.


지난 25일 오후 청와대에서 한미정상회담을 하기 직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세월호 침몰 사고에 대해 “깊은 애도”의 뜻을 전달하며 붉어진 눈으로 묵념을 진행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오바마 대통령은 회담을 마친 뒤 열린 기자회견에서 “나는 두 딸을 가진 아버지이고 딸들의 나이는 희생당한 학생들과 비슷하다”며 “그 부모님들의 마음이 어떨지 감히 상상도 할 수 없다”고 위로했다.


미국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을 위해 묵념했다. 사진=MBN방송 캡처

 

특히 단원고에 기증한 목련 묘목에 대해 “이 목련은 아름다움을 뜻하고 또 봄마다 새로 피는 부활을 의미한다”며 “그들의 아름다운 생명과 양국의 우정을 뜻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바마 대통령이 경기 안산 단원고에 전달한 목련 묘목은 일명 ‘잭슨 목련’으로 불린다. 미국 7대 대통령 앤드루 잭슨(재임 기간 1829~1837년)이 먼저 세상을 떠난 부인을 기려 집에서 가져온 싹을 백악관에 심은 이래 180여년간 백악관 잔디밭을 장식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통령은 “슬픔에 빠진 국민들과 슬픔을 같이해주시고 세심하게 마음을 써주신데 대해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 예술을 즐겨라! 문화 예술 공연 보도자료수신 ksg3626@artsnews.co.kr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개인정보취급방침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