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17.11.24 (금)
close

5
4
3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artsnews.mk.co.kr/news/254881
발행일: 2014/04/28 11:10:55  김소연
임금 없는 성장, 생산성은 초고속...임금 증가 속도는 최저속?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주소복사

[아츠뉴스 김소연 기자] 우리나라가 주요국 중 가장 심각한 ‘임금 없는 성장’에 처했다고 알려졌다.


박종규 한국금융연구원 연구위원은 27일 ‘임금없는 성장의 국제 비교’ 보고서를 통해 한국은 실질 임금과 실질 노동생산성이 서로 비슷하게 움직이다가 2008년 금융위기를 계기로 격차가 심하게 벌어지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명목 임금을 소비자물가 상승률로 조정한 우리나라의 실질 임금은 지난 2007년부터 2012년 사이에 2.3% 줄었다.


1997년과 2002년 사이 실질임금은 19.4%, 2002년과 2007년 사이에는17.6% 각각 증가했다.


반면, 실질 국내총생산을 근로자 수로 나눈 실질 노동생산성은 같은 기간 9.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는 비교국 가운데 노동생산성은 가장 빠르게 늘었으나, 임금 증가 속도는 최하위권에 속한 셈이다.


박 연구위원은 “그리스나 포르투갈 같이 극심한 경제위기를 겪은 국가를 빼면 우리나라의 ‘임금 없는 성장’이 가장 심각하다”면서 “실질 임금이 노동생산성에 맞춰 늘어나도록 유도하는 정책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 예술을 즐겨라! 문화 예술 공연 보도자료수신 ksg3626@artsnews.co.kr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개인정보취급방침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