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17.4.30 (일)
close

5
4
3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artsnews.mk.co.kr/news/254936
발행일: 2014/05/02 14:30:38  이민아
쓰리데이즈 종영, 박하선 “죄는 처벌받고 정의는 지켜지길” 소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주소복사

[아츠뉴스 이민아 기자]배우 박하선의 종영 소감이 화제다.


지난 1일 종영된 SBS 수목드라마 ‘쓰리데이즈’에서 서조리 분소를 지키는 여순경 윤보원으로 열연을 펼친 배우 박하선의 종영소감이 화제다.


박하선은 그 동안 드라마 ‘쓰리데이즈’에서 정의를 지켜내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여순경 윤보원으로 분해 몸을 사리지 않는 액션 연기를 선보이며 연기 변신을 시도해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박하선은 손현주, 박유천과 함께 최원영에 맞서 사건의 진실을 파헤치고 정의를 실현하기 위해 끝까지 악에 맞서 싸웠다. ‘정의는 살아있다’는 자신의 신념을 지키기 위해 생명의 위협에도 굴하지 않고 맞서 결국 환한 웃음을 되찾을 수 있었다.


종영을 맞아 박하선은 DC인사이드 쓰리데이즈 게시판에 짧은 소감을 남겼다. 박하선은 대본 사진과 함께 “보원이는 '세상에 작은 일은 없으며, 무관심이 가장 위험하고 무서운 일'이라고 생각하는 친구였습니다. 드라마 ‘3Days’는 오늘 종영하지만, ‘쓰리데이즈’ 속 세상처럼 잘못은 뉘우치고 죄는 처벌받고 정의는 지켜지는 세상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라는 소감을 남겨 많은 이들의 공감을 얻었다.

 

 


《ⓒ 예술을 즐겨라! 문화 예술 공연 보도자료수신 ksg3626@artsnews.co.kr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개인정보취급방침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