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17.6.26 (월)
close

5
4
3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artsnews.mk.co.kr/news/255213
발행일: 2014/05/23 15:35:45  김소연
한기총 조광작 목사 망언 “가난한 집 아이들 경주로 수학여행 갈 것이지...”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주소복사

[아츠뉴스 김소연 기자]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부회장 조광작 목사의 세월호 참사와 관련 망언이 구설에 올랐다.


23일 한 매체보도에 따르면 한기총 부회장인 조광작 목사가 지난 20일 서울 연지동 한국기독교연합회관 내 한기총 회의실에서 열린 긴급임원회의에서 “가난한 집 아이들이 수학여행을 경주 불국사로 가면 될 일이지, 왜 제주도로 배를 타고 가다 이런 사단이 빚어졌는지 모르겠다”고 말을 했다.


이어 “천안함 사건으로 국군 장병들이 숨졌을 때는 온 국민이 경건하고 조용한 마음으로 애도하면서 지나갔는데, 왜 이번에는 이렇게 시끄러운지 이해를 못하겠다. 박근혜 대통령이 눈물을 흘릴 때 함께 눈물 흘리지 않는 사람은 모두 백정”라고 말하면서 문제를 더욱 키웠다.


 

 이와 같은 조 목사의 발언은 외부로 알려졌고, 이는 곧 큰 파문을 일으켰다. 논란이 거세지자 조 목사는 “친지가 자동차를 타고 지방으로 여행하다 사고 나면 ‘기차 타고 갔으면 좋았을 텐데’하고 생각하듯, 바다 건너 배를 타고 제주도를 가다 사고가 나니 안타까운 마음에 목회자이자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한 말”이라고 해명한 뒤 “발언 내용에 대한 것은 전적으로 제 잘못이고, 이 자리를 빌어 유족들과 국민들 앞에, 그리고 한기총 전 회원들에게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이후 조광작 목사는 사표를 제출했고, 홍재철 대표회장은 이를 즉각 수리했다.


 


《ⓒ 예술을 즐겨라! 문화 예술 공연 보도자료수신 ksg3626@artsnews.co.kr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개인정보취급방침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