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17.9.22 (금)
close

5
4
3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artsnews.mk.co.kr/news/255377
발행일: 2014/06/06 21:42:06  온라인뉴스팀
황선희, '사노타' 종영소감 "배운 것도, 아쉬운 것도 많았던 작품"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주소복사

[아츠뉴스 김소연 기자] 배우 황선희가 ‘사랑은 노래를 타고’ 종영소감을 전했다.

 

황선희는 소속사 프레인TPC를 통해 6일 “먼저 8개월이란 시간 동안 ‘사노타’를, 수임이를 응원해주시고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그리고 좋은 사람들과 좋은 작업을 사고 없이 마칠 수 있게 된 것에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사랑은 노래를 타고’와 함께 한 지난 시간을 회상하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또한 “내 삶의 일부가 되어버린 수임이와 이별해야 한다니 아직 믿어지지가 않지만, 배우로서 긴 호흡의 작품에 참여하면서 그만큼 배운 것도 많고 아쉬운 것도 많았던 작품으로 기억될 것 같다”며 “이제 배우 황선희로 돌아가 내 삶에서 또 멋지게 살아갈 것에 기대와 설렘으로 웃으면서 ‘사노타’ 수임이를 보내주려 한다. 긴 시간 함께 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다시 한 번 깊은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고 종영소감을 밝혔다.

 

배우 황선희가 ‘사랑은 노래를 타고’ 종영소감을 전했다.

 

‘사랑은 노래를 타고’에서 황선희는 타고난 미모에 뛰어난 두뇌, 고운 심성을 갖춘 완벽한 조건의 변호사 공수임 역을 맡아, 사랑에 대한 열정과 불의에도 굴하지 않는 곧은 심지로 이야기의 한 축을 담당하며 한층 성숙된 연기력으로 많은 사랑을 받은 바 있다.

 

한편, 황선희는 KBS1 ‘사랑은 노래를 타고’의 촬영을 마치고 휴식을 취하며 차기작 준비에 매진할 예정이다.


 


《ⓒ 예술을 즐겨라! 문화 예술 공연 보도자료수신 ksg3626@artsnews.co.kr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개인정보취급방침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