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19.8.21 (수)
close

5
4
3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artsnews.mk.co.kr/news/80164
발행일: 2010/05/27 17:11:37  아츠뉴스
상하이엑스포 '한국 주간', 한국 분위기 최고조 이끈다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주소복사

상하이엑스포 개막 후 줄곧 인기 국가관으로 중국 관람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아 온 한국관이 26일부터 시작되는 ‘한국 주간’을 맞아 대대적인 인기몰이에 나섰다.

 

  

26일 오전 10시 30분, 엑스포장 내 엑스포센터에서는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이끄는 15명의 한국 대표단을 포함 모두 3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의 날’ 기념식이 열렸다. 중국 측에서는 루용화(鲁永华) 상하이엑스포 정부 부대표 등 대표단 8명을 포함한 100여명이 참석했다. 국가의 날 행사는 상하이엑스포 조직위원회가 참가국가관의 신청을 받아 특정일을 지정하여 개최하는 엑스포 공식행사 중의 하나다. KOTRA는 이날 ‘한국의 날’ 기념식을 시작으로 5월 30일까지 총 5일간을 ‘한국 주간’으로 선포하고 다채로운 문화행사들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는 대부분 국가들이 국가의 날 행사를 하루만 진행하는 것과 대조되는 것으로 이번 ‘한국 주간’을 통해 엑스포장 내 한국 분위기를 최고조로 만들겠다는 의도다.

 

오전 ‘한국의 날’ 기념행사에 이어 이날 오후에는 ‘한국의 날’ 축하 공연이 엑스포센터 공연장에서 진행됐다. 중앙국악관현악단의 국악공연과 경기도립무용단의 전통 춤 그리고 그레타리의 한복패션쇼가 진행됐다. 또한 두 번째 날인 27일부터는 야외무대인 아시아스퀘어로 장소를 옮겨 난타, 태권도시범, 사물놀이, 한복패션쇼, 국악연주 등의 공연이 하루 세 차례 진행된다.

 

‘한국 주간’ 행사의 하이라이트는 5월 30일 저녁에 열리는 ‘Korean Music Festival‘이다. 엑스포 전야제가 열렸던 Culture Center에서 열리는 이 행사는 1부와 2부로 나뉘어 진행된다. 1부에서는 국내 최초의 민간 국악관현악단인 중앙국악관현악단이 아리랑, 신모듬 등을 국악으로 연주하며, 경기도립무용단은 장고춤, 부채춤, 농악무, 태권무 등을 선보인다. 또한 심가희금림예술단이 북춤 공연을 한다. 1부 행사가 한국의 전통을 보여 준다면 2부 행사는 한류스타들이 대거 출연하여 현재 한국의 청년문화를 보여줄 예정이다. 슈퍼주니어, 보아, 강타, F(x) 등이 출연 화려한 무대를 장식할 예정이다. 30일 ‘Korean Music Festival’은 중국의 ‘동방TV'가 녹화중계 한다.

 

한편 한국관에는 하루 약 2만 6천명의 관람객이 방문하고 있으며 5월 25일까지 약 67만 명이 다녀간 것으로 나타났다. 5월 1일 한국관 개막식에 이명박 대통령 내외가 참석한 것을 비롯하여 최경환 지식경제부 장관,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 정종환 국토해양부 장관, 정상선 지식경제위 위원장, 어윤대 국가브랜드위원장, 박용현 두산그룹 회장, 김쌍수 한전 회장, 김중겸 현대건설 사장, 류진 풍산그룹 회장, 박은용 한일그룹 회장 등 국내 주요인사 약 200여명이 한국관을 다녀갔다고 KOTRA는 밝혔다.

 

외국 주요 인사들의 한국관 방문도 줄을 이었다. 중국공산당 서열 7위인 리커창 중앙정치국 상무부총리와 서열 5위인 리창춘 중앙정치국 상무위원이 개막 전날 한국관을 방문하였으며, 사우디 재무장관(Dr. Ibrahim A. Al-Assaf), 사우디 석유광물자원부장관(Mr. Ali I. Al-Naimi), 아랍에미리트 외무장관(Mr. H.E Saqr Ghobash), BIE 사무총장(Mr. Vincent Gonzalez Loscertales), 중국 완커그룹 회장(왕스), 중국 쥰야오 그룹 회장(왕쥰진) 등 약 80여명이 지금까지 한국관을 다녀간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KOTRA에 따르면 CCTV, 신화사, AP통신 등 해외 언론들도 지금까지 약 650여회 한국관을 취재했으며, ‘반드시 사진으로 남겨야 할 10대 엑스포 명소’, ‘개관 후 줄곧 인기관’, ‘한중문화와 과학기술의 완벽한 융합’, ‘한국관이 가장 좋다’ 등의 호평을 해 온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한국의 날’ 기념식을 준비한 조환익 KOTRA 사장은 “엑스포 개막 약 한 달이 가까워오면서 한국관은 일본관, 사우디아라비아관과 함께 엑스포 최고 인기관으로 자리 잡았다”고 밝히며, 이번 한국주간 행사들을 통해 한국에 대한 우호적인 분위기를 최고조로 끌어올리겠다고 말했다.

 

 

《문화 예술 공연 1위 보도자료수신 ksg3626@artsnews.co.kr》

《ⓒ 예술을 즐겨라! 아츠뉴스 김승진 기자》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개인정보취급방침   l